IMG_7958.PNG

Fragments of Time

시간의 조각들 

Heesoo Agnes Kim 김희수 개인전 

2021. 9. 3 ~ 9. 17 

홍티아트센터 

시간의 조각들 展 

영상매체는 시간과 공간을 빛으로 기록한다. 아무도 볼 수 없지만, 어디에나 존재하는 ‘시간’은 프로젝션의 빛으로 투사되고 사라지는 영상과 같다. 다양한 구도의 촬영, 편집과 여러 장면 조각에 따라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영상에 보이는 것 이상의 경험하지 못했던 과거와 앞으로 볼 수도 있을 미래를 공존하게 한다. 순간의 움직이는 이미지들은 무의식과 의식, 그리고 꿈과 같은 차원을 교차하게 한다는 점에서 인간의 기억과도 닮았다. 내면의 “시간을 조각”한다는 것은 불완전한 삶의 다양한 경계 속에서 본능적이고 인간다운 행위이다. 우리는 유한한 삶에서 수많은 질문과 불확실한 답을 안고서 시간을 조각하며 무언가를 찾고 있다. ‘시간의 조각들’에 영사되는 화면은 인생에서 중요한 진실들은 오히려 분명하게 드러나는 법이 없다는 듯 기다림과 바라봄의 시선으로 담은 일상, 그 삶 속 시간의 조각들을 비춘다. 신작 10점과 구작 2점은 삶과 시간의 곳곳을 관찰하며 얻은 사유의 작업으로 ‘삶과 시간’이라는 의미로 연결되어 있다. 

Image from

깃털    싱글 채널 비디오, 1’ 2”, 2021

Feather 

푸른 호수에서 떠내려오는 흰색 깃털을 발견하였다. 진짜 깃털이라고 하기에는 그 정확한 모양에서 오는 아름다움이 너무나 인위적으로 느껴졌으며 어떤 새의 깃털일지 예상하지 못할 만큼 큰 깃털은 초현실적이다. 나를 향해 떠내려오던 흰색 깃털은 손을 뻗으며 닿을 듯 가까이 다가오다 손을 뻗자 이내 변덕을 부리며 멀어져 간다. 

녹색 광선을 찾아서    더블 채널 비디오 설치, 가변크기, 6’ 49”, 2021

Searching for green ray 

녹색 광선은 일몰 직후 또는 일출 직전에 반사되는 마지막 광선의 광학 현상이다. 환경과 날씨, 관찰자의 위치 등 여러 조건이 충족되어도 매우 드물게 관찰되며 언제 어디서 만날지 예측할 수 없다. 두 채널 영상 중 첫 번째 영상은 녹색 광선을 찾아 떠난 일상의 기록부터 다양한 장소와 위치에서 녹색 광선을 기다리는 시간을 담은 타임랩스 영상이다. 두 번째 영상은 녹색 광선을 찾아 떠난 여정에서 만난 식물, 동물, 사람, 군중 등 생명체의 움직임을 기록하는 관찰자의 시선을 담고 있다.

두 명의 무용수    더블 채널 비디오 설치, 가변크기, 1’ 37”, 2021

Two dancers  

은하계의 원반 위, 기울어진 태양계, 그 위의 비스듬한 지구에서 정체 모를 중력에 이끌려 춤을 추는 두 명의 무용수. 지구의 지각도 덩달아 움직이며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없는 두 개의 비닐봉지도 함께 춤을 춘다. 멈추지 않는 이유 모를 춤을 추는 것은 평평하지 않은 은하의 원반 탓일까, 아니면 언젠가 사라져 버릴 하늘과 바닥의 경계를 축복하는 위로의 몸짓일까. 이유가 중요하지 않은 듯 불명확한 몸의 언어는 하늘의 바닥이 사라질 때까지 계속된다. 

화물선/강과 바다가 만나는 곳   싱글 채널 비디오, 2’ 3”, 2021

Cargo Ship/Where the river meets the sea

낙동강 하구는 긴 시간을 흘러온 낙동강이 마침내 먼 바다로 나가는 마지막 지점이다. 바닷물과 강물이 바람에 흩어지고 쌓이며 지속해서 섞이고 변화하는 지형을 관찰할 수 있다. 화물선의 짐은 강에서 바다로 떠나기 위해 버려야 하는 것들의 무게, 상실할 것들을 위한 침묵의 기다림을 안고 머무르는 듯하다. 강물은 흘러가면서 바다로 이름이 바뀐다. 끝이 곧 시작이 된다. 

참나무    싱글 채널 비디오, 1’ 51”, 2021

Oak Tree

차곡차곡 쌓이는 손의 언어로 손 사이에서 열이 전달되고 보이지 않는 것을 주고받는 모습에서 겉으로 잘 드러나진 않지만 서로 느낄 수 있는 사람 사이의 오가는 것들을 표현한다. 겹겹이 쌓이고 해체되는 여러 사람의 손에서 익숙하지만 낯선 인간관계를 보여준다. 후반부의 아기 손이 기존의 손을 해체하지만, 이는 새로운 관계를 형성해가는 삶의 연속이다. 

눈 속의 시간   싱글 채널 비디오, 9’ 42”, 2021

Time in the eyes 

사람의 눈만 보며 대화하는 것이 익숙해진 COVID19 팬데믹 상황에서 눈의 감각과 눈빛의 언어는 확장된다, 일상인 줄 알았던 것들, 삶이라고 알고 믿고 있던 것들은 붕괴하고 새로운 형태로 변한다. “사랑하는 모든 것은 언젠가 사라지겠지만 결국 다른 방식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우리는 함께 이 고통을 경이로움과 사랑으로 바꿀 수 있으며, 의식적으로 그리고 의도적으로 그 연결을 만드는 것은 우리에게 달려 있습니다.”

-프란츠 카프카, 인형의 여행 중-